즐거워



태국여행 세번째 포스팅하러 이렇게 달려왔답니다.







'백색의 사원'이라 부르는 이곳은 '왓 롱쿤' (Wat Rong Khun) 이에요

다른 사원에 비해 역사는 짧지만 가장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고 있다고 해요

[출처] 치앙마이여행_백색의 사원, 왓롱쿤♥|작성자 우리 이라고 해요








기존의 태국 전통 양식을 벗어난 사원이라 그런지  정말 멋있었어요 슈퍼맨





사원으로 들어가기 전 나의 그녀와 함께

그녀는 초상권이 있으므로 여기까지만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원안으로 들어가는 길! 

이곳이 바로 지옥의 극락 세계를 표현했다고 한다 





도깨비 아저씨 그런눈으로 쳐다보지 마세요

 무서워염 슬퍼3





아쉽게도 내부는 사진촬영 금지라 사진은 찍지 못했다


내부에 어떤 스님모형 이 있길래 한참을 쳐다보고 나왔는데...


그 스님은


부처



수련중인 진짜 스님이라고 한다.





안돼


분명 눈도 안 깜빡거리고 움직이지도 않았는데...

어떤 수련을 하길래.. 







사원을 돌고 나오니 또다시 이렇게 비가 내리네요

그래요.. 제가 또 비를 몰고 왔어요 (또르르..



 




사원으로 현장학습온 귀여운  치앙마이 유치원생

하... 언니도 너희들처럼 이렇게 귀여울 때가..............



있었는가? 


난 정말 그런적이 있었는가? 

담배2







백색사원을 다 돌고 나오니






어? 금이다 

우와 금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온통 흰색이었는데 유일하게 금색인 건물을 봤어요

 하 보는것만으로도 설렜던 - 




이 아저씨는 '왓 롱쿤' 사원을 직접 설계하고 만드신 분이라고 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처음보는건데 왜 이렇게 친근해보이지..





근데 아저씨.. 제 발을 밟으셨네요? 



칠부바지가 매력적이세요 

그런 의미로 저랑 한장 더 (찡긋)




할머니 바지를 입은 내 사진을보고 기겁하던 내 절친 김모양

"야 너 이거 입고 여행다녔어????????????"



흥4그러지마.. 나도 원피스 챙기고 치마 챙기고 반바지도 챙기고 갔어..

근데 비오고 바람불고 배타고 뗏목타고 오토바이 타고 다니는데 이쁜게 뭐다냐 편한게 최고야..



묘한 중독성이 있는 할머니표 바지.. 몇개 더 챙기고 갈껄....호호




설정

트랙백

댓글




태국 여행 2-2 포스팅


하....... 이번 포스팅은 아마 제일 짧을거에요

왜냐면 그 주제가 바로 '뱀'이에요

전 정말 뱀이 싫어요 너무너무 싫어요 긴것도 싫고 무늬도 싫고 그냥 다 싫어요 부르르2







가이드에게 이끌려 간곳은.. '코브라쇼'




뱀들로 득실거리는 이곳은 치앙마이에서 뱀쇼로 유명한 곳이란다.




난 누구? 

여긴 어디? 



하.. 어쩌자고 난 이 소굴로 들어왔는가....








독이 가득한 뱀으로 쇼를 진행중인 아저씨 

뒤에 빨간색 옷입은 오른쪽 아저씨는 쇼하는 중간에 독사한테 물려 손가락 하나를 절단했다는...

정말 손가락이 4개밖에 없으셨다

하..... 문화적인 컬쳐쇼크







아 제발 그만하세요

심장 쫄깃해서 못보겠어요......엉엉 슬퍼3








뱀쇼를 마치겠다 그래서 다들 마음놓고 안심하고 있는데 

갑작스런 뱀 공격에 혼비백산

귀요미 내조카는 지금 두려움에 떠는중

근데.. 생각해보니 이와중에 난.. 사진찍을 정신이 있었나 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프로정신 김작가 셀카







빠르게 코브라쇼를 떠나 다음코스인 '치앙마이 식물원'으로 슉 




갑작스런 소나기로 제대로 구경도 못하고 나왔어요

하.. 날씨만 좋았어도 이쁜 꽃들 다 구경하고 나왔을텐데.. 비가 너무 많이 와서 5분도 안되서 나왔어요











아쉬운대로 이름모를 꽃과 함께 찰칵





사진제목 : 누가 꽃인가?


라는 드립을 날리는 순간 내게 등을 돌릴 몇몇 사람들.. 가만안둬




그렇게 태국여행의 둘째날이 끝났어요..



내일은 아침일찍부터 라오스나라로 떠날거에요

참고로

내일 블로그는 더 재미있을거니깐 내일 봐요 여러분


바이

설정

트랙백

댓글




태국여행 2-1포스팅!





확대





태국 필수라는 코끼리 트래킹





코끼리 트래킹 타기전에 강을 건너야 된다 그래서 뗏목타고 먼길을 떠났다. 

 


솔직히 뗏목이라기보다는 나무판자 몇개 엮은거였어요..


"가이드님 설마.....저희.... 이거 타고 가요??????????"

"예. 이거 타고가요"

"아..이거타고.........읭???????????????????????????????????????"



물음표 백만개를 가이드님에게 보여드렸더니 구명조끼하나를 건네주셨다.


하..... 



'물살이 가파라서 간혹 빠질수도 있는데요

 여긴 물뱀이 있어서 물에 빠지면... 열심히 수영하셔야 해요'


가이드님 말에 


(구명조끼가..낡아서 뜨지 않을거 같아요

구명조끼가 눅눅해요.. 여기 곰팡이가 폈어요)


라는 말은 입밖에도 못끄내보고 얌전히 구명조끼 장착


 





언니랑 맨앞에 앉아서 이 뗏목이 

가라앉는다 vs 가라앉지 않는다


내기 하고 있는데 



저 멀리서 보이는 고산족 마을






다시봐도... 강물 색이.. 정말 흙탕물이다..

뗏목에 스물스물 물이 찰때마다 

물살이 가파를때 마다 

'제발 제발 무사히 건너게만 해주세요' 라고 기도했던 - 







열심히 강물을 건너고 있는데 저 멀리서 코끼리 트래킹하는 사람들이 보였다 








강가 끝에서 목욕중인 아기 코끼리 

ㅋ ㅋ ㅋ ㅋ ㅋ ㅋ ㅋㅋ ㅋ ㅋ 세상만사 다 귀찮다는듯이 드러눕더니 조련하는 아저씨가 큰 솔로 

아기 코끼리 등을 긁어 주셨다 






무튼! 우리는 무사히 코끼리 트래킹하는곳에 도착했고 트래킹전에 코끼리 쇼를 볼수 있었다 

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멋진 그림을 그리는 코끼리






 꺄오 신난다 신나 


 애블바디 푸쳐핸섭


신나2






혼자 '잘한다'를 외치며 물개박수 치고 있는데..  그런 나를 보며 

'사람보다 낫네..' 를 말씀하시는 어머님..


느낌표


'예... 어머님.. 저보다..낫네요.."







사람들의 호응에 신이난 코끼리 







누가........코끼리를 온순한 동물이라 그랬는가..?

바나나하나에 코를 번쩍들면서 포효하던 코끼리 


혼자 완전 겁먹었다는 슬퍼3





코끼리 트래킹 타기전에 

날씨가 덥다못해 살이 타들어갈것처럼 따가워서 남방하나 걸치고 찰칵!








소달구지 타고 코끼리 트래킹장 가기! 


달구지가 움직일때 마다 덜컹덜컹 흔들흔들 철컥걸컥

바퀴 한쪽이 빠질거같다는 언니의 말에 심장박동이 200배 뛰었다


아까 뗏목의 공포보다 더 큰 공포가 밀려왔다



그 와중에 인증샷을 남기겠다는 굳은 의지로 찰칵 







우리만 보면 아리랑을 부르던 코끼리 조련사 아저씨 

먼 이국땅에서 다른나라 사람이 불러주는 아리랑을 듣자니 기분이 묘했다

아저씨 최고 슈퍼맨








드디어 저도 이렇게 코끼리 트래킹을 탔습니다. 

바나나를 좋아한다는 말에 바나나도 한움큼 샀어요! 





 어미코끼리 옆으로 지나가는 아기 코끼리

귀엽다는 생각은 잠시, 

한편으로는 '너도 평생 걷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 순간 울컥했어요..

 


지친기색이 역력한 코끼리들..미안해 앞으로 안탈게 슬퍼3



무사히 트래킹을 끝내고 슬며시 가이드님에게 

"저 코끼리는 하루에 몇번 저렇게 일하는거에요?" 라고 물어보니


"음..쟤네는 태어나서 죽을때까지 평생 걸어요

그래서 다른 코끼들보다 스트레스 수치가 가장 높아서 수명이 짧지요

근데 여기 치앙마이 사람들은 코끼리트래킹으로 수익을 벌기 때문에 불쌍해도 어쩔수없어요" 



윽2


가슴에 화살이 수만번 박힌듯 - 



마음이 살짝 무거웠던 코끼리 트래킹... 엉엉













설정

트랙백

댓글



ㄱ다리고 ㄱ다리던 태국여행 여행

가족들과 처음으로 가보는 해외여행

이라 의미있고 소중한 추억을 많이 만들고 왔습니다






태국여행 첫날 포스팅! 


여기는 인천공항

평일 오후임에도 참 많은 사람들로 붐볐던 -

공항에 오면 언제든지 떠날수 있을것만 같아 제일 설레는거 같아요


공항을 너무너무 좋아하는 1인






언니가 잠깐 물사고 온다 그래서 이렇게 기다리고 있었어요

물사러 가는 그녀의 뒷모습을 보면서 

'혹시 나만놔두고...먼저 떠나는건가? ' 싶어서 

정말 물만 사고 빨리 돌아오라고 난 여기서 아무데도 안가고 기다리겠다고 외쳤더니 


'정말 놔두고 가고싶다' 라는 말을 남기고 사라졌던 그녀 -


헉4




오-랜 기다림끝에 그녀는 돌아왔고 난 그렇게 즐거운 여행을 떠.........

날수 있을거라 생각했지만






그래요 

바로 제가 비를 몰고 다니는 여자입니다.

제가 그런여자에요


호호



이건 슬픈 사담이지만

여권발급이 하루만 늦었어도... 여행을 못갈뻔 했어요

갑작스럽게 잡힌 여행이라 하루만에 여권사진찍고 여권신청하고...




어깨도 안닿는 칼단발하고 찍은 여권사진..

나중에 결혼해서 신혼여행가기전에 남편몰래 재발급받겠다는 굳은 다짐을 했다는- 


무튼... 여권발급이 잘되서 전 이렇게 가족들과 태국여행을 떠나게되었어요!




감사


몸 조심히 잘 다녀오겠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여행

봄이면 설레는 마음에 떠나고 싶고 
여름이면 바다가 드리운곳으로 떠나고 싶고 
가을이면 선선한 날씨에 가방하나 둘러메고 떠나고 싶고 
 겨울엔 썰매타러 떠나고 싶고 
1년 365일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1인................ 


여행을 떠나기전에 앞서 가장중요한것은..?
                    1. 비행기 티켓?
                    2. 숙소예약? 
                    3. 맛집 찾기?
                    4. 이동수단?
                    5. 같이갈 동반자? 


바로 여행갈때 필요한 준비물, 필수품 챙기기 입니다. 

진데렐라는 처음가본 해외여행에 들떠 캐리어 가방에 이것저것 넣고 넣고 넣다보니 정작 필요한걸 
챙기고 가지 못했다는........슬퍼3

여러분은 여행가기전에 꼭! 한번씩은 확인해보고 가세요 



여행을 떠나기전에 앞서, 여행시 필요한 체크리스트 입니다. 



[ 태국여행 준비물 체크리스트 ]


 

구분

항목

중요도

개수

확인

재확인

서류

여권

여권사본

항공권

항공권사본

여권사진

2

지도

면세점주문증

의류

반바지

2

반팔티셔츠

(안에1)

2

긴팔난방

(입고)

1

바람막이

(입고)

1

속옷

2/2

양말

2

손수건

2

수영복

모자

1

잠옷

1

추리닝바지

(입고)

1

나시T

(안에1)

3

레깅스

2





반팔티셔츠

긴치마

 

샌들

슬리퍼

세면

도구

선글라스

2

샴푸

1

수건

2

치실

1

화장품

치약

칫솔

1

손톱깍기

1

스킨

1

클렌징폼

1

아이리무버

크림

클렌징젤





 

구분

항목

중요도

개수

확인

재확인

약품

지사제

소화제

반창고

감기약

말라리아약

 





 





 



기타

휴대폰

MP3

비닐봉지

필기구

방수팩

손전등

보조가방

담요

화장지

고추장

수저

옷걸이

충전기

보조베터리

귀마개

손목시계

렌즈통여분

드라이기

면도기

인공눈물

생리대

렌즈세척액

물티슈

안경

눈썹칼

 








개인적으로 태국여행을 가게 되면 가방에 넣을만한 작은'양산'이랑 '바람막이'가 가장필요한거 같아요 


"와 진짜 날씨 좋....."


촥- 


예고없는 소나기에 흠뻑 젖은 1인


느낌표


정말 신기했던건 오른쪽 하늘은 햇빛이 나는데 왼쪽 하늘은 먹구름이 잔뜩 낀채 소나기가 내렸다는-

 

저는 여행하는 내내 작은 양산하나 들고 더울때는 햇빛 가리고 비올때는 얼른 폈다가 접었어요

그리고 비가 내렸다 멈췄다를 반복하다보니, 살짝 춥다 싶으면 바람막이를 입었어요


태국 = '양산'과 '바람막이'



애블바디 모두 즐거운 여행되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